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

<

고양시 역사 10대 사건

Prev
Next
  • card1
  • card1-1
  • card1-3
  • card1-4
  • card1-5
  • card1
  • card1-1
  • card1-3
  • card1-4
  • card1-5
  • card2-1
  • card2-2
  • card2-3
  • card2-4
  • card2-5
  • card2-6
  • card2-7
  • card3.
  • card3-1
  • card3-2
  • card3-3
  • card3-4
  • card3-5
  • card3-6
  • card4
  • card4-1
  • card4-2
  • card4-3
  • card4-4
  • card4-5
  • card4-6
  • card5
  • card5-1
  • card5-2
  • card5-3
  • card5-4
  • card5-5
  • card6
  • card6-1
  • card6-2
  • card6-3
  • card6-4
  • card6-5
  • card6-6
  • card7
  • card7-1
  • card7-2
  • card7-3
  • card7-4
  • card8
  • card8-1
  • card8-2
  • card8-3
  • card8-4
  • card9
  • card9-1
  • card10
  • card10-1
  • card10-2
  • card10-3

2017-07-25

일산신도시의 수호목, 호수공원 회화나무 이야기

1989년 시작된 일산신도시 개발, 이과정에서 유일하게 제 자리를 지키고

있는 보호수 나무 한 그루가 있습니다.

현재 시에서 보호 하고 있는 보호목으로 수령은 300여년 되었으며 나무이름은

주엽리 회화나무 입니다.

이 나무가 있는 곳을 일산 신도시 개발 이전부터 상주, 하주라는 이름으로

마을 이름을 불렀고 전주이씨, 달성서씨 등이 집성촌을 이루어 살고 있었습니다.

이 마을 한가운데 주민들이  가을에 풍년을 기원하는  기원고사, 수호목제를

지내던 나무가 유일하게  호수공원 회화나무 광장에 남아 있는 것입니다.

이 회화나무는 궁궐, 사찰, 향교, 서원 등에 주로 심는 귀한 나무입니다. 

콩과에 속하며 강낭콩과 같은 열매와 함께 봄에는 예쁜 꽃도 핍니다.

위치는 호수공원 자연학습장 부근, 승리교회 앞 입니다. 

호수공원의 터줒대감 나무이며 일산신도시지역의 수호목이기도 합니다.

이 나무는 고양시 출신 3선 국회의원을 배출한 나무로도 유명 합니다.

한강 제방 붕괴 당시에도 살아 남아 옛 주엽리 주민들은 이 나무를 보고

자신의 집자리를 가늠하곤 합니다.